계명대, 코로나19와 싸우는 대구동산병원 의료진 돕기 '훈훈'
상태바
계명대, 코로나19와 싸우는 대구동산병원 의료진 돕기 '훈훈'
  • 최우리 기자
  • 승인 2020.03.14 0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이 24시간 환자치료에 전념하고 있다.
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이 24시간 환자치료에 전념하고 있다.

 

 

대구경북지역이 코로나19 급속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계명대가 병원 의료진들에게 온정의 손길을 보내 국민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하고 있다. 


계명대는 2월26일과 3월6일 두 차례에 걸쳐 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으로 지정된 계명대 대구동산병원(대구 중구 동산동 소재) 의료진을 위해 각각 400세트와 600세트의 위문간식을 전달하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9일에는 의료활동 지원을 위해 성금 1억5천만원을 계명대 동산병원(대구 달서구 신당동 소재)과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 전달했다. 이 밖에도 여건이 어려워 외부활동을 못하고 있는 외국인 유학생들과 기초생활수급자 재학생들을 위해 3천만원가량의 식품을 1천500여 명에게 전달하고, 생활비 지원이 절실한 50여 명의 재학생에게 각 100만원씩 총 5천만원의 생활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 모든 재원은 계명대 교직원의 급여 1%로 조성돼 운영하고 있는 <사>계명1%사랑나누기에서 마련됐다.


계명대 총학생회도 의료진을 응원하기 위한 영상을 만들어 유튜브에 올려 호응을 얻고 있으며, 학생회 간부 30여 명이 나눔 실천을 위해 자발적으로 150만원을 모아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 전달하기도 했다.


손현동 계명대 총학생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개강도 연기되고 많은 학생이 힘들어하고 있지만, 우리가 힘든 것보다 의료진이 정말 고생하고 있다. 헌신적으로 봉사하고 있는 분들을 위해 작은 힘을 보태고자 한다"고 말했다.


계명대는 중국 유학생 관리에도 철저히 나서며 코로나19 확산방지에 주력하고 있다. 개강을 앞두고 중국에서 한국으로 입국한 100여 명의 유학생을 기숙사에 안전하게 격리보호하고 있다. 중국 유학생에게 모두 연락해 2월21일부터 24일까지 입국하도록 조치하고 입국 즉시 기숙사에 1인실로 배정해 특별 관리하고 있다.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은 2월21일 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으로 지정돼 24시간 비상체제로 운영돼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적극 나서고 있다. 기존에 입원 중이던 130여 명의 환자에게 동의를 구한 후 퇴원 및 전원 조치하고, 병원 전체를 비워 코로나19 확진자 전용병실로 운영하고 있다. 의사, 간호사, 방사선사, 임상병리사 등 240여 명의 인력이 투입되었고, 그 밖에 외부 지원인력도 90여 명이 밤낮으로 치료에 온 힘을 쏟고 있으며, 이러한 상황들은 국내 언론을 비롯한 해외언론에서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지난 2월22일에는 영국 BBC뉴스가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의 헌신적인 모습을 보도한 데 이어 미국 ABC뉴스도 2월24일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병 진원지 안에서'란 보도를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싸우고 있는 의료진의 이야기를 알렸다. 뉴욕타임스 역시 2월25일 '바이러스 위기에서 한국 도시는 중국과 달리 개방적 시도를 하고 있다'라는 기사제목으로 높은 시민의식과 힘을 모아 어려움을 극복하고 있는 상황을 뉴스로 전했다.


특히 ABC뉴스는 '이곳엔 두려워하는 군중이 없다'며 의료진의 노력과 끊임없이 이어지는 구호물품, 성금전달 등에 놀라움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아무 조건 없이 병원을 통째로 비워 지역민 살리기에 나선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의 희생에 감동의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중국 관용통신인 차이나리포트는 3월2일 보도를 통해 '계명대가 용감히 맞서 창의적 등대지기 정신으로 신종코로나와의 전쟁에 헌신하다'라고 현지 상황을 알렸다.


계명대와 자매대학인 중국 베이징어언대학, 옌벤대학, 중국사회과학원대학, 화북수리수전대학 등에서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해 오기도 했다. 이들 대학은 지금 대구의 상황을 심각하게 걱정하면서도 고통을 분담해 함께 이겨나가자고 뜻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