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외국인노동자 코로나 하룻새 4명 확진… 방역 사각 우려
상태바
충남 외국인노동자 코로나 하룻새 4명 확진… 방역 사각 우려
  • 노현우 기자
  • 승인 2020.07.08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캡처)
(사진=KBS 캡처)

 

충남에서 하루 만에 외국인노동자 4명이 코로나19(이하 코로나) 확진을 받으면서 이들에 대한 방역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다.

외국인노동자 대부분이 공동생활을 하면서 대표적인 코로나 취약층으로 꼽히는 데다 불법체류 노동자 등은 사실상 관리 밖에 놓여 있어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는 이른바 ‘깜깜이 감염’의 루트가 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7일 충남도에 따르면 이날 금산과 당진에서 외국인노동자 4명이 코로나 확진 판정받았다.

금산에서 확진 받은 외국인노동자 1명(충남 174번)은 우즈베키스탄 국적의 30대 남성으로, 대전 103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확인됐고, 당진 확진 외국인노동자 3명(충남 175~177번)은 카자흐스탄 국적의 30대 남녀로, 입국 후 자가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충남지역 코로나 확진자 총 177명 중 외국인은 카자흐스탄 6명, 우즈베키스탄, 미국, 영국 각 1명 등 총 9명으로 늘었다.

다행히 이날 확진을 받은 외국인노동자 모두 자가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접촉자는 많지 않은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하지만 외국인노동자들의 생활 환경이 감염병에 취약한 데다 정확한 집계조차 이뤄지지 않는 불법체류 외국인도 적지 않은 만큼 방역을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여기에 외국인노동자들은 소통 한계로 확진자 동선을 비롯한 코로나 예방 정보에 취약하고, 최근에는 충남지역을 경로로 하는 밀입국까지 확인된 것도 이 같은 주장을 뒷받침하고 있다.

2019년 11월 기준 충남지역 외국인노동자는 3만 5200여명으로, 남성(2만 8400여명)이 여성(6700여명)보다 월등히 많았다.

시·군별로는 천안과 아산에 거주하는 외국인노동자가 각각 9000명이 넘어 가장 많고, 계룡이 50여명으로 가장 적다. 여기에 법무부가 추산하는 국내 불법체류자만 38만명에 달해, 충남지역 불법체류 외국인도 적지 않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도는 외국인노동자의 코로나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무상 지원하고 이주노동자지원센터와 함께 이들이 많은 사업장을 대상으로 감염 예방 점검을 하고 있다. 또 불법체류 외국인의 코로나 검사를 위해 강제 출국 등의 법적 조처를 하지 않는 조건으로 검사를 벌여 현재까지 총 1486명에 대한 검사를 마친 상황이다.

도 관계자는 “외국인노동자들의 생활 여건이나 코로나 예방을 위한 정보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것은 사실”이라며 “하지만 이들도 코로나에 감염될 경우 일자리를 잃을 수 있다는 불안감 등으로 스스로 외출을 자제하는 등 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