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안철수, 사흘째 대구서 코로나 진료…'환자근처 안 간다"는 사실왜곡
상태바
'의사' 안철수, 사흘째 대구서 코로나 진료…'환자근처 안 간다"는 사실왜곡
  • 최우리 기자
  • 승인 2020.03.03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캡처)
(사진=KBS 캡처)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대구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서 사흘째 의료 봉사를 이어갔다.

김도식 대표 비서실장에 따르면 안 대표는 오전 10시께 출근해 당일 환자의 특이사항 등 의료지원 활동에 대한 오리엔테이션을 받은 뒤 방호복을 입고 코로나19 환자들이 입원한 병동을 찾았다.

통상 자원봉사에 나선 의사가 1일 1회 2시간가량 진료를 보는 데 반해 안 대표와 부인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 국민의당 코로나19 태스크포스 위원장인 사공정규 동국대 의대 교수는 오전과 오후 한 차례씩 2회 진료를 본다.


오전에는 검체 채취, 오후에는 문진을 주로 하고 있다는 것이 국민의당 측의 설명이다.


김 실장은 "방호복을 입고 하루 4시간 정도 일하면 거의 녹초가 된다"며 "안 대표는 퇴근 후 병원과 가까운 모텔로 이동해 일찍 잠을 청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는 일부 인터넷 사이트에 '안 대표는 환자 근처에도 가지 않는다'는 내용의 글이 오른 데 대해 "사실 왜곡으로, 안타깝다"며 "현장에서는 민간 자원봉사자들의 사투에 가까운 노력이 벌어지고 있다. 음해하시는 분들은 국민이 직접 단죄해달라"고 말했다.

당초 비공개 봉사를 원했던 안 대표는 의료 봉사 사실이 알려진 뒤에도 별다른 발언 없이 진료에만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병원 관계자는 "안 대표는 동료들에게 '고생하십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등의 말만 할 뿐 별다른 말을 하지 않는다"며 "함께 온 사공 교수가 '안 대표의 활동이 다른 의료진에게 응원이 되고, 봉사를 망설이는 의료진들에게는 동기부여가 됐으면 좋겠다'는 말을 한 적이 있다"고 전했다.

안 대표는 이날 의료 봉사 중 처음으로 공기를 공급받을 수 있는 전동식호흡장치(PAPR)를 착용했다.

병원 관계자는 "방호복에 PAPR을 부착하면 숨쉬기가 훨씬 편하기 때문에 기존 2시간보다 훨씬 긴 시간 진료를 볼 수 있다"며 "안 그래도 인력이 부족한 상황에서 이러한 물품이 지원되면 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KBS 캡처)
(사진=KBS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