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립 차관 "감염자 0명 총선 가장 뿌듯…국민 자부심 느껴야"
상태바
김강립 차관 "감염자 0명 총선 가장 뿌듯…국민 자부심 느껴야"
  • 노현우 기자
  • 승인 2020.05.06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캡처)
(사진=KBS 캡처)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은 6일 '생활 속 거리두기'에 대해 "겁만 내고 있으면 갈 수 없는 길이지만, 총선 투표와 같은 성공의 경험을 가지고 국민과 함께 가보는 것"이라며 국민의 동참을 강조했다.

김 차관은 코로나19 방역체계를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한 이 날 정부세종청사 브리핑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새 방역체계의 성공 여부는 국민에게 달렸다고 강조했다.

그는 "생활 속 거리두기는 처음 가보는 길로, 우리나라가 인류가 관심받고 있는 사안을 이렇게 주도하는 것도 처음 아니겠느냐"며 "베끼는 게 쉽지 만드는 건 어려운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만든 지침이 빈틈없다고 말하기 어렵다"며 "다소 위험이 있을 수 있지만, 언제까지 격리될 수는 없기에 최대한 합리적으로 방법을 찾아본 것이니 국민이 현장에서 많은 의견을 주실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침을 처음부터 강제적으로 적용해선 안 되고, 가능하면 권고 수준에서 자율적으로 실천하면서 지침이 정착돼야 한다"며 "모든 일상을 정부가 책임질 수 없기에 국민이 함께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학교에서의 에어컨 사용과 프로스포츠 관중 입장 등 정부가 결정해야 할 사안이 많지만, 전문가들도 안전 여부를 100% 확신하지 못하는 상황이어서 정부 당국의 고민이 깊다고 전하고, 멈췄던 일상을 되돌리는 일은 보수적으로 시작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정부를 대표해 지난 3개월 이상 코로나19 브리핑을 맡아 온 김 차관은 4·15 총선에서 단 한명의 감염자도 나오지 않은 것이 가장 뿌듯하다고 밝혔다.

그는 "해외에서는 전국 단위는 물론 지역 단위 선거도 취소했는데, 우리는 2천만명 이상의 유권자와 자가격리자 1만명, 생활치료센터 입소자가 참여했는데도 선거를 무사히 치렀다"면서 "우리 국민은 대단하고, 자부심을 느껴도 된다"고 말했다.

이날부터 시작된 생활 속 거리두기는 일상생활을 보장하면서도 코로나19를 차단할 방역을 습관처럼 하는 방역체계를 말한다. 정부는 '아프면 3∼4일 집에 머물기' 등 개인과 집단이 지켜야 할 수칙과 지침을 제시했다.